• 회사소개
  • 포인트몰

웨딩팁

[결혼TIP] 알고 준비하면 쉬운 예단준비

안녕하세요.
팜웨딩이에요.


예식준비 중 가장 어렵게 생각하시는 부분중 하나는 예단인데요.
그래서 이번에는 신부님들을 위한 예단에 관한 이야기를 해보려합니다.


예단에 대해 설명 드릴께요!!^^
결혼의 모든 절차가 그렇겠지만, 예단을 선택하고 포장하고 전달하기까지의 모든 것이 커플의 첫 마음 만큼이나 조심스러워요~ 예단은 양가 관계의 첫 단추라고 할 수 있는데요!! 더욱 돈독한 관계의 시작을 예단에서 먼저 고려해 보는 건 어떨까요?
예단은 보통 시부모님과 상의해서 보내는데, 대체로 결혼식 한달 전쯤에 보내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시댁에서 예단 받은 돈으로 결혼식 준비를 할 수도 있으므로 일단 예식날짜가 잡히면 예단에 대해서 상의하는 것이 좋아요~ 그리고 예단을 가져갈 때에는 혼자 가는 것보다는 형제, 자매 중 한 명과 같이 가는 것이 좋고, 품목에 따라 정성스럽게 포장을 해야 사랑받는 예비신랑신부님이 되겠죠?


##예단이란?
예단이란 결혼하는 신부가 신랑 댁에 선물로 가지고 가는 비단에서 유래되었어요~ 시집가는 딸을 잘 봐달라는 의미로 친정부모가 당시 귀했던 비단을 함께 보냈는데,  원래는 신랑 댁에서 신부 집으로 비단을 보내면 신부 집에서 옷을 지어서 다시 보내고 신랑 집에서는 그 답례로 돈을 보냈다고도 하는데, 이것이 변해서 오늘날의 예단문화로 자리잡았답니다.
옛날에는 예단을 현물로 했지만 요즘엔 주로 현금으로 많이 하거나 현금과 현물을 적당히 섞어 보내기도 하고, 또 남의 눈을 의식해 터무니 없이 많은 예단을 요구하는 경우도 있는데요.
가장 중요한 것은 정성을 다하여 현명하고 실용적으로 준비하는 거에요.
요즘은 주로 현금+현물(이불+반상기+은수저세트)로 구성해서 준비하나, 양가의 가풍에 따라 충분히 의논 후 합리적으로 결정하시는 것이 좋아요!!
 


##예단절차


현금도 예단으로 보낼 때는 정성스레 포장해야 해요. 한지나 백지로 봉투를 만들고 속지 위에 예단 품목과 금액, 일시, ○○○배상 이라고 쓴 후에 세 번 접어 그 속에 현금을 넣습니다. 봉투 앞면에는 예단(禮緞)이라고 쓰고 봉투 입구는 봉하지 않은 채근봉이라고 쓴 후, 봉투를 다시 예단 주머니에 넣거나 청홍색 보자기에 쌉니다. 청홍색 보자기의 경우 남자 집으로 가는 것으로 파란 면이 바깥으로 보이도록 포장하시면 됩니다. 현금은 한 장짜리 수표로 준비하거나 수표+현금 형태로 한눈에 금액을 확인할 수 있게 해야 하며, 수표와 현금은 신권으로 준비하는 것이 예의입니다!!


현물 예단은 하나하나 정성스럽게 싼 후, 큰 보자기에 싸거나 가방에 담아 드리면 되는데, 반상기 안에 팥과 찹쌀을 넣는 것도 잊지 마셔요!! 팥은 잡귀를 쫓는다는 의미이고, 찹쌀은 부부간에 금슬이 좋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넣는 것입니다. 이외에 목화씨나 향, 노란콩을 함께 넣기도 합니다. 곡식알을 그릇에 직접 넣고 랩으로 봉하기도 하지만 오곡주머니에 한꺼번에 담아 넣는 것이 좀 더 멋스럽답니다ߑ. 


현금은 물론 현물 예단도 배달을 시키거나 송금을 하는 것은 금물이며, 직접 시댁에 찾아가 인사를 드리는 것이 좋아요~ 예단을 받을 때도 예의를 지켜 받아주시고, 탁자 위에 예탁보를 깔아두고 앉아 있으면 며느리는 준비한 예단을 탁자 위에 놓습니다. 손에서 손으로 받지 않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하며, 예단을 받고 나서 그 자리에서 돈의 일부를 뚝 떼어 돌려드리는 것도 삼가야 합니다!!!


일단 예단 절차가 다 끝난 후 사돈댁에 감사인사를 하고 나서 하루에서 일주일 뒤 예단 보자기에 금액의 일부를 싸서 돌려드립니다. 이때는 신부 집으로 보내는 것이므로 빨간 면이 바깥에 보이도록 포장하는 것도 잊지 마세요. 꼭 형식에 얽매이지 않으셔두 되고 정성껏 두 분만의 예단을 준비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팜웨딩 견적문의

신청자성명 신부 신랑
연락처
결혼예정일     / 미정
문의사항
문의완료